꿈틀거리는 인천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이곳은 평온합니다?, 2013

말도 많고 탈도 많던 부평미군기지에 새로운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국방부에서 관리하던 부평미군기지 관리권을 인천시로 이전한다는 내용이다. 경인일보는 "이번 협약에 따라 시는 토지매입금 4천915억 원(시비 33.3%, 국비 66.7%)을 올해부터 2022년까지 10년에 걸쳐 국방부에 분납"된다고 보도하며 토지매입금에 대한 상세한 부분을 보도했으며 추가적으로 부평미군기지가 가지고 있는 역사성을 주안점으로 기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편, 인천일보는 "인천시가 토양오염 정화가 끝나기도 전에 서둘러 미군기지 땅을 받기로 해 향후 발견될 토양오염에 대한 우려"를 기사 주 내용으로 보도했다.

재미있는 사실은 이렇다. 인천일보는 부평미군기지의 오염문제와 함께 부산 하야리아 미군기지를 예로 들며 추가로 증자될 예산에 무게를 뒀다면 경인일보는 대체로 객관적인 입장에서 이번 협약을 보도했으며 더불어 역사 인식을 언급했다는 점이다. 누구라도 문제가 발생한 곳과 관련이 있다면 객관적인 시선으로 그 문제를 바라보기는 힘들 듯하다. 물론, 경작금지를 알리는 경고문에도 불구하고 소일삼아 경작하고 있는 어느 노인의 인터뷰에서 알 수 있듯이 그 지역에 사는 모두가 같은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니리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살는 이곳에서 중요한 문제는 역시 토양오염이다.

살만한 곳이라는 안전감이 확보되어야 그 후 문제를 논의할 수 있지 않을까? 앞으로 이 문제는 오염이 어떤 방향으로 해결되야 할지를 논의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지지부진 시간만 끌었던 국방부는 골치 아픈 문제를 떠넘기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으리라. 무엇보다 그것을 알고도 부평미군기지 관리권을 떠안은 인천시의 행보가 궁금할 뿐이다. 더군다나 내년이면 지방선거가 시작된다. 따라서 이런 일련의 행보는 지방선거와 연관시키고 싶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연관 지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아쉬울 뿐이다. 인천에 산재한 문제가 많다는 점도 고려할 수 있겠지만 역시나 그 아쉬움을 떨쳐 버릴 수 없다.

더 읽을거리

신고

롤랑존

사진을 읽는다는 것. 글쓰기. R을 알아가는 집생.

    이미지 맵

    사진노트 다른 글

    댓글 4

      • 어찌 그리 다들..비슷하게 돌아가는지...^^
        암튼 하야리아.. 첨에 토양오염 관련 뉴스 정말 많이 나왔는데..
        요즘은 통...
        제대로 정화되었는데.. 알수 있는 방법도 없고..
        알려주는 어떤 매체도 찾을 수 없내요..

        문화재 발굴조사 부터... 토양오염정화공사... 정말 어디 마무리하고..
        지금 이렇게 나무를 심고 있는건지..

        인천의 부평미군기지는 제대로 하나하나 확인하며 진행되었으면 좋겠내요~

      • 추후 사업 내용을 보면 오염된 토양정화 작업과 공원화 작업을 병행한다고 하는데 도통 이해할 수 없는 과정입니다.

        솜다리님 말씀처럼 꼼꼼히 시간을 가지고 처리될지 정말 의문스럽습니다.

        공원화가 이뤄지면 사람은 이미 오염문제는 생각도 하지 않을 듯해요. ㅠㅠ

      • 롤패님의 인천판 하야리아를 기대해 볼 수는 없을까요?

      • 하하, 솜다리님은 하야리아와 어떤 연관이 있었던 듯합니다. 저야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서 작업이 가능할지 모르겠어요.

        무엇보다 아직 개방되지 않은 상태이니 말이죠. 아마 개방된다면 그런 작업이 관련 있는 분에 의해 진행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