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0년 이후의 미술사: 에드 루샤가 말하는 의미 없는 잉여존재 세계

이전 같은 분류 글에서 앤디 워홀은 자신의 반복 효과를 “계속해서 몇 번이고 끔찍한 그림들을 보게 되면, 그 그림은 실제로 아무런 효과도 미치지 못하게 된다.”(『1900년 이후의 미술사』, 세미콜론, 2012, 534쪽)고 말했는데, 에드 루샤(Ed Ruscha, 1937-)의 『선셋 대로의 모든 건물』이나 『26개의 주유소』도 같은 맥락이 아닐까 싶습니다.

워홀의 반복 효과로 우울함을 느꼈다면, 루샤의 사진도 같은 느낌이 듭니다. 왜 이런 감정이 생길까요. 게다가 워홀와 같이 정확히 똑같은 반복이 아님에도 말이죠. 루샤의 사진이 정확히 똑같지 않지만 유형적으로 같은 틀에 있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우리가 늘 보던 그 풍경이라 말해도 과하지 않을 정도입니다.

에드 루샤, 『선셋 대로의 모든 건물』, 1966년

에드 루샤, 『26개의 주유소』, 1963년

책에서는 루샤의 작업을 “엔트로피에 대한 실천적인 안내서”라고 설명합니다. ‘엔트로피’를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사용할 수 없는 에너지라 한다면 잉여존재, 그러니까 그냥 있는 것이지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과 유사할 것 같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그의 작품은 ‘의미 없음’을 말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는 왜 그런 의미 없는 작업을 했을까요. 그런 작업이라면 우리가 그의 작업에 부여하는 의미는 참 의미 없는 일일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사진을 보면 우울하면서 알 수 없는 감정에 사로잡힙니다. 비슷한 건물과 비슷한 주유소는 개성보다는 확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회의 한 일면을 보는 듯합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그곳에서 저마다 차이를 갖고 산다고 생각하지 않나 싶습니다.

사실, 차이는 존재하고 있습니다. 단지, 보이지 않은 곳으로 숨어 있을 뿐입니다. 사는 곳, 그러니까 내부를 들여다보면, 저마다 개성이 돋보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면밀히 들여다보면 대량생산된 제품이 가득하겠지만 말이죠. 더불어 외부는 루샤의 사진으로 볼 때 차이를 발견하기 쉽지 않군요. 책에서는 이런 의미 없는 세계를 고민할 수 있는 사진이 루샤의 작업이라 말하고 있습니다.

더 읽을거리

신고

롤랑존

사진을 읽는다는 것. 글쓰기. R을 알아가는 집생.

    이미지 맵

    보고 읽고 쓰기/1900년 이후의 미술사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