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은 나를 보고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라고 말했다.

R은 어제부터 정원 외 관리로 다른 길을 걷기 시작했다. 정확하게는 아직 학생 신분이다. 절차가 있는지 아직 모른다. 앞으로 학교에서 알려줄 관련 절차를 밟아야한다. 그것이 온전히 끝나야 정원 외 관리, 그러니까 학생 신분을 벗는다. 내 입장이다. R은 이것과 무관하다.

근 일 년 동안, R은 학교에 가기 위해 상담을 받았다. 주로, 학교에서 제공하는 상담과 교외 상담을 했고 사설 상담도 진행했다. 마지막에는 병원도 찾았고 꾸준히 상담을 했다. 하지만, 뚜렷한 원인을 찾지 못했다. 늘 원인은 ‘알 수 없음’이였다.

나는 R에게 네 뜻대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고 R은 내 말에 너무나 기뻐했다. 물론, 크게 표현하지 않았지만. M 말에 따르면, 그날 이후 R은 내내 평온한 얼굴을 했고 밤에도 뒤척임 없이 잘 잤다. 방학이 끝나고 새 학기를 시작했던 날, R은 학교를 가지 못했고 밤새 잠을 못자고 끙끙거리며 뒤척였다. 하루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던 셈이다. 그날 R은 나를 바라보며 이렇게 말했다.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야.”

신고

롤랑존

사진을 읽는다는 것. 글쓰기. R을 알아가는 집생.

    이미지 맵

    집생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