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날이 올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2012년 4월에 있었던 19대 총선과 같은 해 12월 있었던 18대 대선 땐 M과 함께 했는데 이제는 R도 함께했다. 물론, 투표권이 없는 R이지만 개표 방송을 보며 이런저런 얘기를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벅찼다. <태양의 후예> 탓에 잠깐 맥이 끊겼다. 어쩔 수 없었다. 나와 M은 송혜교의 눈물을 보며 눈물을 흘렸고 지금 글을 쓰고 있는 오늘, 마지막 회를 기다리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