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사진을 읽는다는 것. 글쓰기. R을 알아가는 집생.

3월에 취학유예심의를 위한 의무교육학생 관리위원회에서 주최한 심의를 다녀왔다. 심의의 목적은 유학 등으로 국내 의무교육을 받지 못하는 학생에게 취학유예를 선고하는 것인데 R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 R이 정원 외 관리로 들어가기에 앞서 거쳐야 할 하나의 절차이다.

심의는 다소 무겁고 고압적이었지만 참여한 위원 모두 제몫을 다 하기 위해 그랬을 거라 믿는다. 주로 내부문제가 있는지, 그러니까 R과 나와 M 사이에 문제가 있는지를 물었다. 또한 R이 친구들과 문제가 없었는지도 물었으며 학교를 다니지 않으면 앞으로 뭘 할지 R에게 묻기도 했다. 이런 질문에 답할 수 있는 학생은 몇이나 될까.

한때 나와 M도 같은 질문에 착각했던 적이 있다. R이 학교에서 공부를 하기보다는 뭔가 다른 것을 하고 싶어 하는 것은 아닌지 말이다. 몇 달 동안 열심히 그 답을 듣기 위해 노력했지만 끝내 답을 들을 수 없었다. 결국 깨달은 것은 뭔가 하고 싶은 것이 있어야 학교를 그만둘 수 있다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이다. 누군가는 그저 다닐 수 없어 다니지 못한다.

요즘 도서관에 다니는 R에게 자주 해주는 말이 있다. 내일보다는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을 살피고, 누군가 이미 해놓은 걸 그대로 따라가기 힘들면 스스로 그것을 만들어 보라며 다독인다. 처음에 R은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해 힘들어했는데 조금씩 깨닫는 듯하다. 결과물이 똑같더라도 그것이 스스로 만든 것이라면 자신에게 그것은 똑같지 않다.

“보호를 필요로 하는 나약한 어린아이와 같은 자아가 아니라 스스로 당당히 설 수 있는 어른이 돼야 한다. (…) 누가 감히 나를 보호하려고 하는가? 누가 감히 나를 구원하려고 하는가? 내가 나 자신을 보호할 것이고, 내가 나 자신을 구원할 것이다. 이런 당당한 자세가 없다면, 우리는 자신이 그렇게도 기다리던 ‘고도(Godot)’가 바로 자신이라는 걸 끝내 모르고 죽을 것이다. ‘고도’가 바깥에 있지 않은 것처럼, 구원자도 외부에서 도래하는 것은 아니다. 아니 도래해서는 안 된다.”

이정신, “[서평]<비상경보기> 무엇이 나를 작아지게 하는가”,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2016년 3월호

철학자 강신주가 쓴 책, <비상경보기>를 읽고 출판사편집장 이정신이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에 서평을 냈다. R에게도 들려주고 싶은 얘기다.

이미지 맵

롤랑존

사진을 읽는다는 것. 글쓰기. R을 알아가는 집생.

    '집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