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태그의 글 목록 2개

새 옷의 진정한 의미

새 옷의 진정한 의미

열정으로 찍은 사진, 냉정하게 적은 글

해마다 늘 다니던 길에 보도블록이 새로 깔려요. ‘해마다’라고 말은 했지만 꼭 맞는 말은 아니에요. 사람 다니는 길을 새로 꾸미는 사건이 일어나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말이 ‘해마다’이니 어쩔 수 없는 노릇이죠. 이런 의미에서 올해도 어김없이 그 사건이 일어났지요. 그러나 다른 때와 다르게 좀 시끄럽더군요. 보도블록만 바꾸는 것이 아니고 가로수 근처를 다듬거나 차량 진입을 막는 것도 보입니다. 아마도 인천아시안게임 때문에 다른 때와는 다르게 큰판을 벌리나 봅니다. 시끄러운 날이 며칠 지나고 길은 말끔하게 변했습니다. 겉모습으로만 본다면 말이죠. 사람들은 말끔한 길이 좋은가 봅니다. 물론, 저도 그래요. 많은 사람이 길을 거니는 모습이 보입니다. 새 옷을 입을 때 느끼는 그런 감정이 있잖아요? 나도 새 것이..

해마다 늘 다니던 길에 보도블록이 새로 깔려요. ‘해마다’라고 말은 했지만 꼭 맞는 말은 아니에요. 사람 다니는 길을 새로 꾸미는 사건이 일어나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말이 ‘해마다’이니 어쩔 수 없는 노릇이죠. 이런 의미에서 올해도 어김없이 그 사건이 일어났지요. 그러나 다른 때와 다르게 좀 시끄럽더군요. 보도블록만 바꾸는 것이 아니고 가로수 근처를 다듬거나 차량 진입을 막는 것도 보입니다. 아마도 인천아시안게임 때문에 다른 때와는 다르게 큰판을 벌리나 봅니다. 시끄러운 날이 며칠 지나고 길은 말끔하게 변했습니다. 겉모습으로만 본다면 말이죠. 사람들은 말끔한 길이 좋은가 봅니다. 물론, 저도 그래요. 많은 사람이 길을 거니는 모습이 보입니다. 새 옷을 입을 때 느끼는 그런 감정이 있잖아요? 나도 새 것이..

빔 벤더스: 『한번은,』, 사진의 개인 혹은 대중적 사용

빔 벤더스: 『한번은,』, 사진의 개인 혹은 대중적 사용

보고 읽고 쓰기/책

1 사진은 모호하다. 글은 모호함을 설명할 수 있다. 따라서 사진은 글로 설명할 수 있다. 하지만 사진에 설명을 덧붙이는 것만큼 위태로운 것은 없다. 구체적으로 ‘사진을 위한 설명’이 아닌 ‘설명을 위한 사진’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읽힌 사진은 이미 정해진 시선으로 바라볼 일만 남게 된다. 고정된 ‘사진 읽기’는 대상의 상(像) 혹은 지시만을 남긴다. 존 버거는 『말하기의 다른 방법』(1982)에서 고정된 ‘사진 읽기’를 역사와 동치 시킨다. 즉, 결정된 관념 혹은 영원한 의미로서의 ‘사진 읽기’를 거부하고 저항해야 함을 언급했다. 저항의 하나로 존 버거와 장 모르가 시도한 것은 짧은 서문과 함께 일련의 사진들을 나열한 「만일 매 순간에…」이다. 그들은 이런 시도가 핵심적인 언어적 표현이나 줄거리..

1 사진은 모호하다. 글은 모호함을 설명할 수 있다. 따라서 사진은 글로 설명할 수 있다. 하지만 사진에 설명을 덧붙이는 것만큼 위태로운 것은 없다. 구체적으로 ‘사진을 위한 설명’이 아닌 ‘설명을 위한 사진’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읽힌 사진은 이미 정해진 시선으로 바라볼 일만 남게 된다. 고정된 ‘사진 읽기’는 대상의 상(像) 혹은 지시만을 남긴다. 존 버거는 『말하기의 다른 방법』(1982)에서 고정된 ‘사진 읽기’를 역사와 동치 시킨다. 즉, 결정된 관념 혹은 영원한 의미로서의 ‘사진 읽기’를 거부하고 저항해야 함을 언급했다. 저항의 하나로 존 버거와 장 모르가 시도한 것은 짧은 서문과 함께 일련의 사진들을 나열한 「만일 매 순간에…」이다. 그들은 이런 시도가 핵심적인 언어적 표현이나 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