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 태그의 글 목록 2개

내가 빛이 되어볼 기회

내가 빛이 되어볼 기회

보고 읽고 쓰기/전시회

사진가 박세연은 창을 통해 들어오는 빛에 매력을 느꼈지만, 정작 흥미로웠던 것은 ‘빛’보다는 ‘창(또는 틀)’이라고 말한다. 일상적인 공간에서 미처 보지 못했던 것을 볼 수 있는 순간이다. 항상 보던 것이 어느 순간 다르게 보이는 경험을 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본다’라는 표현이 모호할 수 있다. 평범한 대상이 어떻게 다가왔는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나른한 오후, 거실에 누워있다. 무료함을 달래던 텔레비전 소리도 무의미하게 흘러간다. 천장을 본다. 창을 넘어온 빛이 춤춘다. 채널을 돌린다. 깜박 잠이 들었나 보다. 깔깔거리는 소리에 눈을 뜬다. 천장을 본다. 채널을 돌린다. 다시 천장을 본다. 잠들기 전 봤던 형상이 저 멀리 가버렸다. 춤을 췄던 녀석은 지금은 잠잠하다. 꿈을 꾸고 있는 걸까? 내가 ..

사진가 박세연은 창을 통해 들어오는 빛에 매력을 느꼈지만, 정작 흥미로웠던 것은 ‘빛’보다는 ‘창(또는 틀)’이라고 말한다. 일상적인 공간에서 미처 보지 못했던 것을 볼 수 있는 순간이다. 항상 보던 것이 어느 순간 다르게 보이는 경험을 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본다’라는 표현이 모호할 수 있다. 평범한 대상이 어떻게 다가왔는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나른한 오후, 거실에 누워있다. 무료함을 달래던 텔레비전 소리도 무의미하게 흘러간다. 천장을 본다. 창을 넘어온 빛이 춤춘다. 채널을 돌린다. 깜박 잠이 들었나 보다. 깔깔거리는 소리에 눈을 뜬다. 천장을 본다. 채널을 돌린다. 다시 천장을 본다. 잠들기 전 봤던 형상이 저 멀리 가버렸다. 춤을 췄던 녀석은 지금은 잠잠하다. 꿈을 꾸고 있는 걸까? 내가 ..

빛과 어둠 그리고 그림자

빛과 어둠 그리고 그림자

열정으로 찍은 사진, 냉정하게 적은 글

빛이 있어 어둠이 존재하는지, 어둠이 있어 빛이 존재하는지, 아니면, 둘은 공존하는지에 대한 이야기이다. 빛이 존재하는가? 어둠이 존재하는가? 이런 의구심은 아직 떠오르지 않는다. 근원적인 물음은 너무 공허하다. 다만, 대립 또는 차이에 의한 물음은 흥미롭다. 각각의 존재는 어떻게 서로 대응하는지 또는 공존하는지에 대한 질문은 나에게 항상 즐거움을 준다. 내가 사진을 좋아하는지 말할 수는 없지만, 관심이 있다. 이런 관심은 지속되어 다양한 대응을 시도 중이다. 사진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빛과 어둠이다. 빛이 없다면, 사진을 찍는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 고감도로 노출을 지속한다고 해도 빛이 없다면 무슨 소용인가? 이제 상상이 필요하다. 빛은 어떤 것을 드러내고 밝히는 존재로서 인식된다. 빛..

빛이 있어 어둠이 존재하는지, 어둠이 있어 빛이 존재하는지, 아니면, 둘은 공존하는지에 대한 이야기이다. 빛이 존재하는가? 어둠이 존재하는가? 이런 의구심은 아직 떠오르지 않는다. 근원적인 물음은 너무 공허하다. 다만, 대립 또는 차이에 의한 물음은 흥미롭다. 각각의 존재는 어떻게 서로 대응하는지 또는 공존하는지에 대한 질문은 나에게 항상 즐거움을 준다. 내가 사진을 좋아하는지 말할 수는 없지만, 관심이 있다. 이런 관심은 지속되어 다양한 대응을 시도 중이다. 사진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빛과 어둠이다. 빛이 없다면, 사진을 찍는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 고감도로 노출을 지속한다고 해도 빛이 없다면 무슨 소용인가? 이제 상상이 필요하다. 빛은 어떤 것을 드러내고 밝히는 존재로서 인식된다. 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