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태그의 글 목록 3개

빔 벤더스: 『한번은,』, 사진의 개인 혹은 대중적 사용

빔 벤더스: 『한번은,』, 사진의 개인 혹은 대중적 사용

보고 읽고 쓰기/책

1 사진은 모호하다. 글은 모호함을 설명할 수 있다. 따라서 사진은 글로 설명할 수 있다. 하지만 사진에 설명을 덧붙이는 것만큼 위태로운 것은 없다. 구체적으로 ‘사진을 위한 설명’이 아닌 ‘설명을 위한 사진’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읽힌 사진은 이미 정해진 시선으로 바라볼 일만 남게 된다. 고정된 ‘사진 읽기’는 대상의 상(像) 혹은 지시만을 남긴다. 존 버거는 『말하기의 다른 방법』(1982)에서 고정된 ‘사진 읽기’를 역사와 동치 시킨다. 즉, 결정된 관념 혹은 영원한 의미로서의 ‘사진 읽기’를 거부하고 저항해야 함을 언급했다. 저항의 하나로 존 버거와 장 모르가 시도한 것은 짧은 서문과 함께 일련의 사진들을 나열한 「만일 매 순간에…」이다. 그들은 이런 시도가 핵심적인 언어적 표현이나 줄거리..

1 사진은 모호하다. 글은 모호함을 설명할 수 있다. 따라서 사진은 글로 설명할 수 있다. 하지만 사진에 설명을 덧붙이는 것만큼 위태로운 것은 없다. 구체적으로 ‘사진을 위한 설명’이 아닌 ‘설명을 위한 사진’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읽힌 사진은 이미 정해진 시선으로 바라볼 일만 남게 된다. 고정된 ‘사진 읽기’는 대상의 상(像) 혹은 지시만을 남긴다. 존 버거는 『말하기의 다른 방법』(1982)에서 고정된 ‘사진 읽기’를 역사와 동치 시킨다. 즉, 결정된 관념 혹은 영원한 의미로서의 ‘사진 읽기’를 거부하고 저항해야 함을 언급했다. 저항의 하나로 존 버거와 장 모르가 시도한 것은 짧은 서문과 함께 일련의 사진들을 나열한 「만일 매 순간에…」이다. 그들은 이런 시도가 핵심적인 언어적 표현이나 줄거리..

임지훈: 누나야, 보이지 않아도 눈물은 흐르고 있다.

임지훈: 누나야, 보이지 않아도 눈물은 흐르고 있다.

열정으로 찍은 사진, 냉정하게 적은 글

「누나야」라는 노래는 역시 가수 임지훈이다. 역으로 말하면 가수 임지훈은 역시 「사랑의 썰물」이라는 노래가 되겠지만, 그의 보이스는 지금도 그립다. 가끔 입가에 맴도는 흥얼거림을 주체할 수 없어 그리 잘 다루지 못하는 기타를 꺼내 해소하곤 한다. 다행스럽게도 이 곡은 코드가 어렵지 않다. 아르페지오 주법을 이용해서 때로는 느리게, 때로는 멈추기도 하면서 노래를 느껴본다. 사실, 어렵지 않은 반주에 비해 노래는 어렵다. 감정을 끝까지 놓지 않는 것이 무척 어렵다. 더불어 눈물을 흘리지 말아야 하니 더욱 어렵다. 울먹이는 것은 노래가 아니다. 그저 넋두리일 뿐이다. 눈물 흘리지마 작은 골목 귀퉁이 꿈을 잊었다고 눈물 흘리지마 구름처럼 스쳐간 허무한 것을 뭐라 말하지마 그 눈빛이 꺼질 듯 내게 속삭이네 뭐라 ..

「누나야」라는 노래는 역시 가수 임지훈이다. 역으로 말하면 가수 임지훈은 역시 「사랑의 썰물」이라는 노래가 되겠지만, 그의 보이스는 지금도 그립다. 가끔 입가에 맴도는 흥얼거림을 주체할 수 없어 그리 잘 다루지 못하는 기타를 꺼내 해소하곤 한다. 다행스럽게도 이 곡은 코드가 어렵지 않다. 아르페지오 주법을 이용해서 때로는 느리게, 때로는 멈추기도 하면서 노래를 느껴본다. 사실, 어렵지 않은 반주에 비해 노래는 어렵다. 감정을 끝까지 놓지 않는 것이 무척 어렵다. 더불어 눈물을 흘리지 말아야 하니 더욱 어렵다. 울먹이는 것은 노래가 아니다. 그저 넋두리일 뿐이다. 눈물 흘리지마 작은 골목 귀퉁이 꿈을 잊었다고 눈물 흘리지마 구름처럼 스쳐간 허무한 것을 뭐라 말하지마 그 눈빛이 꺼질 듯 내게 속삭이네 뭐라 ..

이제는 촬영할 수 있는 풍경

이제는 촬영할 수 있는 풍경

열정으로 찍은 사진, 냉정하게 적은 글

한 번 촬영한 적이 있는 9층 풍경을 다시 시도해본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과거에는 같은 구도에서 낮과 밤, 여름과 겨울 등의 강렬한 대비를 통해 조금은 다른 풍경을 보여주고자 했다. 쉽게 말한다면, 하나의 사과를 놓고 조명을 다르게 하여 촬영했다고 볼 수 있다. 이번에 시도하는 것은 컬러 포토그래퍼, 조엘 메이어로위츠(Joel Meyerowitz)의 Bay/Sky(1993)』를 보고 감명을 받아 그의 작품을 참고하였다. 사과의 모든 것을 담는 방법이다. 같은 대상을 가까이서 혹은 멀리서 촬영하거나 일부 혹은 전체를 대상으로 삼는다. 아직은 대상을 관찰하는 나의 역량이 턱없이 부족함을 느낀다. 그의 사진은 같은 장소에서 촬영된 것이지만, 제각각 다른 풍경을 선보이고 있었다. 어떻게 같은 곳에서 다른 풍..

한 번 촬영한 적이 있는 9층 풍경을 다시 시도해본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과거에는 같은 구도에서 낮과 밤, 여름과 겨울 등의 강렬한 대비를 통해 조금은 다른 풍경을 보여주고자 했다. 쉽게 말한다면, 하나의 사과를 놓고 조명을 다르게 하여 촬영했다고 볼 수 있다. 이번에 시도하는 것은 컬러 포토그래퍼, 조엘 메이어로위츠(Joel Meyerowitz)의 Bay/Sky(1993)』를 보고 감명을 받아 그의 작품을 참고하였다. 사과의 모든 것을 담는 방법이다. 같은 대상을 가까이서 혹은 멀리서 촬영하거나 일부 혹은 전체를 대상으로 삼는다. 아직은 대상을 관찰하는 나의 역량이 턱없이 부족함을 느낀다. 그의 사진은 같은 장소에서 촬영된 것이지만, 제각각 다른 풍경을 선보이고 있었다. 어떻게 같은 곳에서 다른 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