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태그의 글 목록 5개

이상엽 변경의 역사 토론회를 갔다 오다.

이상엽 변경의 역사 토론회를 갔다 오다.

보고 읽고 쓰기/전시회

3월 5일, 사진가 이상엽의 변경의 역사(The History on Frontier 1679-2015) 토론회를 갔다 왔다. 당일, 비 예보를 듣긴 했는데 막상 작은 우산 하나를 들고 상경하려니 발걸음이 무겁다. 그나마 갈 수 있었던 건 같이 가는 지인 때문이다. 함께 가는 이가 없었으면 여지없이 방구석에서 청승맞은 비 소리도 듣지 못했을 것이다. 일우스페이스에 도착한 것은 약 2시 50분. 찬찬히 사진을 보고 싶어 조금 일찍 가기로 했었는데 비 탓인지, 마음 탓인지 계획대로 되진 않았다. 그럼에도 시간은 늘 정해진 대로 흐르진 않기 때문에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내게는 꽤 긴 시간이었다. 하루, 한 달, 일 년 그리고 셀 수 없는 시간을 축으로 전시 첫머리를 장식하는 사진. 좋았다. 무엇보다 같은 장면..

3월 5일, 사진가 이상엽의 변경의 역사(The History on Frontier 1679-2015) 토론회를 갔다 왔다. 당일, 비 예보를 듣긴 했는데 막상 작은 우산 하나를 들고 상경하려니 발걸음이 무겁다. 그나마 갈 수 있었던 건 같이 가는 지인 때문이다. 함께 가는 이가 없었으면 여지없이 방구석에서 청승맞은 비 소리도 듣지 못했을 것이다. 일우스페이스에 도착한 것은 약 2시 50분. 찬찬히 사진을 보고 싶어 조금 일찍 가기로 했었는데 비 탓인지, 마음 탓인지 계획대로 되진 않았다. 그럼에도 시간은 늘 정해진 대로 흐르진 않기 때문에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내게는 꽤 긴 시간이었다. 하루, 한 달, 일 년 그리고 셀 수 없는 시간을 축으로 전시 첫머리를 장식하는 사진. 좋았다. 무엇보다 같은 장면..

이상엽: 《이상엽의 실크로드탐사》, 헌책방에서 만난 젊은 날의 자국

이상엽: 《이상엽의 실크로드탐사》, 헌책방에서 만난 젊은 날의 자국

보고 읽고 쓰기/책

역사를 알지 못하니 백여 장의 사진을 보고 어찌 느낄지 두려움이 앞선다. 요즘 이상엽의 책을 자주 접하고 있다. 마음먹고 찾는 건 아닌데 도서관이나 서점, 헌책방에서 눈에 띈다. 타인의 마음도 알 수 없지만 내 마음은 나도 알 수 없나 보다. 이 책은 헌책방에서 우연히 만났다. 책장에 꽂혀 있는 많은 사진집 중 일본 작가 사진집을 구해 볼 생각으로 뒤지던 중 맨 위에 놓여있었다. 이렇게 만나고 보니 우연치고는 기막히다. 그럼에도 방대한 역사 얘기에 두려운 마음으로 책을 펼친다. (며칠 후) 중국은 말라카가 인근의 왕국들과 교역할 상품을 저장하기 가장 좋은 장소라 판단했다. 당시 정화함대가 이 곳 멀라카에서 했던 일을 중국에서는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이 곳에는 큰 강이 있고 강에는 나무다리가 있다. ..

역사를 알지 못하니 백여 장의 사진을 보고 어찌 느낄지 두려움이 앞선다. 요즘 이상엽의 책을 자주 접하고 있다. 마음먹고 찾는 건 아닌데 도서관이나 서점, 헌책방에서 눈에 띈다. 타인의 마음도 알 수 없지만 내 마음은 나도 알 수 없나 보다. 이 책은 헌책방에서 우연히 만났다. 책장에 꽂혀 있는 많은 사진집 중 일본 작가 사진집을 구해 볼 생각으로 뒤지던 중 맨 위에 놓여있었다. 이렇게 만나고 보니 우연치고는 기막히다. 그럼에도 방대한 역사 얘기에 두려운 마음으로 책을 펼친다. (며칠 후) 중국은 말라카가 인근의 왕국들과 교역할 상품을 저장하기 가장 좋은 장소라 판단했다. 당시 정화함대가 이 곳 멀라카에서 했던 일을 중국에서는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이 곳에는 큰 강이 있고 강에는 나무다리가 있다. ..

이상엽: 『최후의 언어』, 사진의 중립성

이상엽: 『최후의 언어』, 사진의 중립성

보고 읽고 쓰기/책

1 “사진기자들이 팽목항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거대한 재난의 본질적인 문제를 증거하고 그 진실을 사진에 담았다고 한들 그가 속한 신문이나 방송이라는 제도, 국가라는 제도 안에서 규정될 뿐이다. 결국 사진과 동영상을 취재하는 기백 명의 인력들이 만들어 내는 시각정보는 중립적이지 않다.”〔245〕 사진가가 사진을 찍는다는 것, 그 자체가 객관적일 수 없다. 셔터를 끊든, 누르든, 모든 행위 속에 주관이 개입된다. 따라서 '윤리 의식'을 강조할 수밖에 없으며 항상 그 의식으로부터 고통 받을 수밖에 없다. 이상엽은 국가로부터 권위를 부여받은 장이 아닌 개인 같은 낮은 위계의 장에서 찍힌 사진을 통해 사건을 바라봄을 언급하며 덧붙여 예술사학자 존 탁의 이야기를 인용한다. “사진은 역사의 증거가 아닌 역사 그 자체..

1 “사진기자들이 팽목항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거대한 재난의 본질적인 문제를 증거하고 그 진실을 사진에 담았다고 한들 그가 속한 신문이나 방송이라는 제도, 국가라는 제도 안에서 규정될 뿐이다. 결국 사진과 동영상을 취재하는 기백 명의 인력들이 만들어 내는 시각정보는 중립적이지 않다.”〔245〕 사진가가 사진을 찍는다는 것, 그 자체가 객관적일 수 없다. 셔터를 끊든, 누르든, 모든 행위 속에 주관이 개입된다. 따라서 '윤리 의식'을 강조할 수밖에 없으며 항상 그 의식으로부터 고통 받을 수밖에 없다. 이상엽은 국가로부터 권위를 부여받은 장이 아닌 개인 같은 낮은 위계의 장에서 찍힌 사진을 통해 사건을 바라봄을 언급하며 덧붙여 예술사학자 존 탁의 이야기를 인용한다. “사진은 역사의 증거가 아닌 역사 그 자체..

이미지프레스: 『낡은 카메라를 들고 떠나라』, 느슨한 여행 그리고 클래식 카메라 철학

이미지프레스: 『낡은 카메라를 들고 떠나라』, 느슨한 여행 그리고 클래식 카메라 철학

보고 읽고 쓰기/책

1 클래식 카메라, 내 기억 속에 남아 있는 그 모습은 일회용 코닥 카메라뿐이다. 이것도 클래식 카메라에 속하는 것인지 알 수 없지만 말이다. 필름을 장전한 카메라를 사용한 기억도 나긴 하는데 정확히 어떤 모델이었는지는 생각이 나질 않는다. 다만, 이미지프레스에서 발행하고 이상엽, 임재천, 강제욱 그리고 노순택 님이 소개한 『낡은 카메라를 들고 떠나다』 속 카메라들은 아님이 분명하다. 지금 사는 곳으로 이사 오기까지 10년을 살았던 동네에서는 필름 카메라의 기억이 남아 있다. 필름을 카메라에 장전하는 것이 어려웠던 기억 탓이다. 카메라 뒷면 뚜껑을 열고 필름 홈을 지정된 홈에 끼우는 일은 만만치 않은 일이었다. 당시 사용하던 카메라가 클래식이 아님에도 말이다. 더불어 한 롤을 모두 촬영하고 사진관이 아닌..

1 클래식 카메라, 내 기억 속에 남아 있는 그 모습은 일회용 코닥 카메라뿐이다. 이것도 클래식 카메라에 속하는 것인지 알 수 없지만 말이다. 필름을 장전한 카메라를 사용한 기억도 나긴 하는데 정확히 어떤 모델이었는지는 생각이 나질 않는다. 다만, 이미지프레스에서 발행하고 이상엽, 임재천, 강제욱 그리고 노순택 님이 소개한 『낡은 카메라를 들고 떠나다』 속 카메라들은 아님이 분명하다. 지금 사는 곳으로 이사 오기까지 10년을 살았던 동네에서는 필름 카메라의 기억이 남아 있다. 필름을 카메라에 장전하는 것이 어려웠던 기억 탓이다. 카메라 뒷면 뚜껑을 열고 필름 홈을 지정된 홈에 끼우는 일은 만만치 않은 일이었다. 당시 사용하던 카메라가 클래식이 아님에도 말이다. 더불어 한 롤을 모두 촬영하고 사진관이 아닌..

이상엽: 『이상엽의 재밌는 사진책』, 부디 사진가 킨케이드가 되길 바라며

이상엽: 『이상엽의 재밌는 사진책』, 부디 사진가 킨케이드가 되길 바라며

보고 읽고 쓰기/책

1 책 제목과 표지 그리고 '네이버 오늘의 포토 작품 및 심사평 수록'이라는 표어가 마뜩잖았지만 '이상엽' 님을 믿고 망설임을 뿌리칠 수 있었다. 사실 책을 집어 든 순간부터 이미 결과는 정해졌는지도 모른다. 『이상엽의 재밌는 사진책』의 표지는 책에서 소개된 중국 후퉁의 한 모습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눈에 들어왔던, 문제의 그것은 카우보이모자를 쓰고 한껏 웃고 있는 서양 모델의 이질적이고 상업적인 포스터였다. 책을 읽기 전까지는 왜 그 사진을 선택했을지 답을 찾을 수 없었다. 이렇듯 출발은 산뜻하지 못했지만, 책을 읽어가면서 이내 고민을 잊어버렸다. 깔끔하고 수려한 문구와 영화와 일상 얘기를 양념 삼아 써내려간 글은 모처럼 밤늦게까지 책을 읽게 하는 '뽕' 같은 중독성이 있다. 내가 '뽕'을 경험했다는 ..

1 책 제목과 표지 그리고 '네이버 오늘의 포토 작품 및 심사평 수록'이라는 표어가 마뜩잖았지만 '이상엽' 님을 믿고 망설임을 뿌리칠 수 있었다. 사실 책을 집어 든 순간부터 이미 결과는 정해졌는지도 모른다. 『이상엽의 재밌는 사진책』의 표지는 책에서 소개된 중국 후퉁의 한 모습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눈에 들어왔던, 문제의 그것은 카우보이모자를 쓰고 한껏 웃고 있는 서양 모델의 이질적이고 상업적인 포스터였다. 책을 읽기 전까지는 왜 그 사진을 선택했을지 답을 찾을 수 없었다. 이렇듯 출발은 산뜻하지 못했지만, 책을 읽어가면서 이내 고민을 잊어버렸다. 깔끔하고 수려한 문구와 영화와 일상 얘기를 양념 삼아 써내려간 글은 모처럼 밤늦게까지 책을 읽게 하는 '뽕' 같은 중독성이 있다. 내가 '뽕'을 경험했다는 ..